'대기업 망하는 이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01 대기업의 인터넷 서비스가 망하는 이유?! (4)

 대기업이 떳다하면 시장을 독점해버리는 다른 산업들과 달리 인터넷 산업에서의 대기업은 부진하기만 합니다. 많은 대기업들이 인터넷 서비스를 하려다가 여러번 말아먹었지요. 왜 그럴까요? 돈도 많고, 사람도 많고, 빽도 쎈 대기업이 왜 유독 인터넷 업계에선 힘을 못쓸까요?


[전하, 통촉하시옵소서~]

 첫 번째 이유. 사용자가 재밌어 할 서비스를 만드는 게 아니라 윗 사람들이 좋아하는 서비스를 만든다. 처음에 기획했던 서비스는 분명 '원더걸스' 였는데, 나중에 실제로 개발되는 서비스를 보면 '은방울 자매'가 나오더란 이야기. 제아무리 어여쁘고 쌈박한 '소희'도 김.이.박.최 팀장님과 갑.을.병.정 임원진을 거쳐 아무개 사장님의 제가까지 거치고 나면 '패티킴'이 되더라는 이야기. 그래! 일이 되게 하려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는 걸 나도 인정하지만... 이건 너무 하잖아~! 오... 통촉하소서~!

[구더기가 넘흐 무서워...]

 두 번째 이유. 여론의 질타가 두려워 문제의 소지가 있을 만한 서비스는 시작도 못한다. 그러나 어쩔것인가? 인터넷 이란게 원래 그런건데. 아무리 좋은 의도로 만들어도 므흣한 표현과 육두문자를 전매특허로 휘두르는 stone eye(도라이) 들은 있기 마련인 것을... 어느 정도의 노이즈를 감수하지 않고는 절대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할 수 없는 것을... 이건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거나 마찬가지잔하....

[잘 되면 좋고, 안되면 말고]

 세 번째 이유. 주인 의식의 부재. 큰 조직에서 만들어 지는 수 많은 TF 중에 정말 '그 임무'에 열정을 가진 사람이 얼마나 될까? 원대한 포부를 품고 창업을 한 사람들과 위에서 시키니까 하는 사람들. 과연 누가 더 좋은 서비스를 만들까? '망하면 쪽박'을 차는 사람들과 '망해도 그만'인 사람들. 과연 어느 쪽의 한계극복 의지가 더 강할까?

 물론 조직이 클수록 '임무'에 열정을 가진 사람은 얼마든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대기업 생리상 '자원' 보다는 '지목'되어 뽑힌 사람이 훨씬 많을 것 이다. 자칫 잘못하면 '자살특공대'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Show me the money.]

 마지막 이유. 시장성 검증. 손익 분기점. 사용자 수요. 이런게 과연 인터넷 업계에 어울리는 말일까? 인터넷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살아있는 생명체. 과연 내로라하는 인터넷 서비스의 창업자들을 깡그리 모아놓고 우리 '어르신'들을 설득하라고 한다면 성공할 수 있을까?


 이것 말고 이유는 셀 수 없이 많다. 또 그렇다고 대기업을 깡그리 욕하자는 건 절대 아니다. 불가피한 면도 있고, 모든 것엔 양면성이 있는 법이니까. 그냥 답답한 마음에 중얼거려 본다. 하소연 정도로 생각해 주시길...


ps. 혹시 이글을 본좌의 회사 동료가 본다면... 아이 몰라잉~!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세미예 2008.09.02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리한 분석이 돋보입니다. 잘봤습니다. 잘 배우고 갑니다.

  2. BlogIcon 전성훈 2008.09.16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남 얘기 같지 않네요..하지만..항상 예외는 있는 법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