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 서비스를 비롯한 모든 비즈니스에 있어 가장 필연적인 질문은

이 서비스(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얼마나 강한가?

라고 생각합니다. 공짜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라면 몰라도 유료 서비스라면 더더욱 그렇죠. 사람들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것에 좀처럼 돈을 쓰지 않으니까요.

 그렇다면 SNS를 통해 사용자들이 이루고자 하는 욕구는 무엇일까요? 이전에 쓴 글에서 한 번 언급한 적이 있지만, 저는 크게 두가지라고 생각합니다.

  • 온라인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의 일부를 표현하고
  • 그것을 기반으로 타인과 소통하는 것

 결국 '정체성의 표현''소통'이라는 두가지 욕구를 잘 공략해야 성공적인 SNS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구체적인 방법 중 하나가 바로

 특화된 집단을 위한 SNS를 구축하는 것

이라는 의견입니다. 특화된 집단은 공통의 문화, 감성, 유행, 화제 거리를 공유합니다. 그리고 '공통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하고 있기에 서로에 대한 친밀감이 높고, 소통의 욕구도 클 수 밖에 없습니다. 특히나 한국 사람들은 그런 성향이 매우 크죠. 우리 학교, 우리 동네, 우리 고향, 우리 집안, 그 밖에 수 많은 명사 앞에 '우리'라는 단어가 사용됩니다. (물론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꼭 우리 나라만 그런 건 아니겠지요.)

 현재 몇몇 '대형' SNS 들이 대부분의 유저들을 독식하고 있는 상태에서 큰 차별화 요소가 없는 범용 서비스로 대결하면 거의 승산이 없습니다. 게다가 SNS의 특성상 서비스를 바꿀 경우 기회비용이 크지요. 즉, 기존에 사용하던 SNS에 있는 인맥들을 모두 다 버리거나 이전시켜야 하는 번거러움이 따르니까요.

 반면 '특화된 조직'에 포커스를 두고 기존의 범용적인 SNS들이 만족시켜주지 못했던 가려운 부분을 시원스럽게 긁어줄 수 있다면, 분명 승산이 있다고 봅니다. 기존에 사용중이던 범용적인 SNS와 용도가 다르기때문에 '범용 SNS'와 '특화된 SNS'를 같이 사용할 수도 있게 되지요.(기회비용이 없단 얘깁니다.)

 자, 그럼 다음 포스트에서는 '특화된 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SNS'의 사례들을 살펴보고, 각각에 대해서 나름대로 분석을 해보겠습니다. 물론... 언제 포스팅 할지는... 며느리도 몰러~!

PS ) 물론 '규모'의 문제가 있긴 합니다. 범용적인 SNS에 비해 시장 규모가 작을 수 밖에 없으니까요. 이 부분은 애초에 목표로 했던 수익이나 트래픽을 감안하여 선택해야 할 문제겠지요.

그림 출처 : 여기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