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22억에 미투데이를 인수했다는 소식입니다.
 일단 축하드리구요...
 특히나, 미투데이에 근무하는 제 후배에게...
 축하의 소식을 전합니다!
 그 어렵고 힘든 과정을 견뎌내었으니, 복이 있는 게지요.
 정말 정말 축하합니다!!

 역시... 도전하는 자에게 영광이 있는 법 !

'Wheel's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약한 마음'으로부터의 해방  (0) 2009.04.21
치열한 삶.  (3) 2008.12.22
네이버, 미투데이 인수하다!  (0) 2008.12.22
복잡한 심정...  (2) 2008.12.18
엠파스와 네이트, 밥그릇 통합?  (0) 2008.12.10
요즘은...  (5) 2008.11.19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회사에서든, 블로그에서든, 요즘 지겹도록 듣는 말이 바로 '플랫폼'입니다. (물론 말과 행동이 꼭 일치하진 않지만 ^^) 그도 그럴 것이 많은 선진 IT 기업들이 하나 같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들을 런칭하고 있으니까요.

  • Cloud Computing : Google AppEngine, Amazon EC2-SimpleDB-S3
  • SaaS : Salesforce.com
  • Mobile Platform : Apple iPhone-AppStore, Google Android-Android Market
  • SNS : Facebook F8-FacebookConnect, Google OpenSocial-FriendConnect

 물론 위의 사례들은 서로 전혀 다른 카테고리에 속하지만 모두 다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는 공통점을 갖습니다. 그러나, 이쯤에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가 있습니다.

 '플랫폼'이 대체 뭔데?

 과연 플랫폼이 뭐길래 이렇게 난리인 걸까요? 저 보다 플랫폼에 대해 잘 아는 분이 많이 계시지만, 그래도 헷갈리는 분들을 위해 앞으로 몇 개의 글에 걸쳐 플랫폼의 정의, 중요성 등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고자 합니다. 

 혹자는 하드웨어를 플랫폼 이라고 부르는가 하면, 누구는 또 운영체제를 플랫폼이라고 하고, 심지어 서비스에도 플랫폼이라는 이름이 붙습니다. 헷갈리고 짜증날만도 하지요. 그래서 제 나름대로 간단한게 정의해보려고 합니다.

플랫폼이란,

3rd Party가 개방된 표준을 바탕으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생산, 배포, 유통할 수 있도록 하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통틀어 이르는 말

 결국 HW, SW, 서비스에 상관없이 3rd Party가 활동할 수 있는 playground를 제공한다면, 저는 그 것이 바로 플랫폼 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위의 예시들을 간단히 살펴보면

  • 웹 서비스 개발사에서는 AppEngine과 EC2-SimpleDB-S3가 제공하는 인프라를 이용하여 서비스를 개발, 배포하고 서비스 이용자 역시 AppEngine과 EC2-SimpleDB-S3에 접속하여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 기업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업체들은 자사의 제품을 Salesforce 규격에 맞게 개발하여 배포하고, 솔루션을 이용하는 기업 고객 역시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Salesforce에 접속하여 싼 값으로 이용합니다.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제작 업체들은 iPhone과 Android 규격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하여 AppStore나 Android Market 같은 마켓플레이스에 등록하고, 사용자 역시 이런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소비합니다.
  • 웹 애플리케이션 제작자들은 F8과 OpenSocial 규격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여 등록하고, 사용자는 이러한 애플리케이션을 Facebook Connect나 Friend Connect를 이용하여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어떤가요? 모두 다 playground의 역할을 하고 있지 않나요? 이처럼 주목받는 선진 기업의 전략에는 하나 같이 '플랫폼 지향적'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공통점을 갖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겠지요?

 이 쯤에서 팔도 아프고 하니... 다음 글에서 이야기를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은 여러가지로 머리가 복잡하다.

회사에 대한 고민...
일에 대한 고민...
미래에 대한 고민...

해답은 어디에 있을까?

'Wheel's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열한 삶.  (3) 2008.12.22
네이버, 미투데이 인수하다!  (0) 2008.12.22
복잡한 심정...  (2) 2008.12.18
엠파스와 네이트, 밥그릇 통합?  (0) 2008.12.10
요즘은...  (5) 2008.11.19
성공의 조건 : 배짱~!  (8) 2008.09.30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9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항상 고민입니다. 갈 수 있는 방향은 수십가지인데 어떤게 올바른 결정인가 싶죠. 재미 있는건 결정 당시엔, '결코 후회하지 않을거야'라고 믿었는데 후에 큰 실수였다는 걸 깨닫기도 하고... 때론 그냥 상황에 따랐을 뿐인데 결과적으는 가장 훌륭한 선택이었던 경우도 생기더군요. 아무쪼록 선택 잘 하시길 바랍니다. ^^

    • BlogIcon OnTheWheel 2008.12.22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항상 모자란 블로그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삶이란게... 고민과 선택의 연속 아니겠어요.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더 단단해 지겠지요. 암튼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