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고등학생이 읽어야할 책 리스트에 항상 오르는 책. 읽어야지 하고 생각한 게 백만 년은 된 것 같은데, 지금에야 시리즈의 첫 권을 읽게 되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중점적으로 생각한 부분은 역시 로마인의 성공 비결.

 그 중에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나에게 가장 와 닿는 부분은 바로 개방성이다. 그리스의 많은 도시국가들이 그저 도시국가로만 끝나게 된 반면 로마는 작은 도시국가로 시작하여 지중해를 아우르는 대제국을 건설하였다. 그 중심엔 바로 로마인의 개방성이 있지 않을까?

 저자가 책에서 여러 번 언급했듯, 타국을 정복한 후에 정복지를 초토화 시키고 착취하기 보다는 로마의 새로운 동맹국으로 만들고 심지어는 특정 자격을 갖춘 자에게는 로마의 시민권 까지 주는 파격적인 정책을 폈다. 또한 로마의 초기 왕들 중 몇 명은 외국에서 로마로 망명한 외국인 출신이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 로마의 건국 초기를 보면 로마가 건국의 기틀을 잡는 과정에서 주변 여러 부족의 부족민들이 유입됨을 알 수 있는데, 어쩌면 로마의 개방성은 여러 부족으로 구성된 로마의 태생적 특성일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개방이라는 테마가 내 눈길을 끄는 이유는 기원전의 로마인이 아니라 21세기를 사는 우리에게 개방이라는 테마가 큰 의미를 갖기 때문이다. 얼마 전 유명한 블로거인 태우씨의 세미나에 참석하여 개방이 불러일으키는 시너지 효과에 대해 들어볼 기회가 있었다. 그리고 나 역시 동의한다. 왜? 논리가 거꾸로 된 것인지 모르겠으나 구글, 아마존 등 성공적인 길을 걷고 있는 기업들은 모두 개방의 시너지 효과를 잘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비밀로 해야 할 정보가 있기 마련이다.)

 통신 기술의 발달로 인해 대량의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모바일) 어떤 형태의 정보든지(멀티미디어) 더 빠르고(광 통신망) 더 쉽게(컨버젼스) 송수신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기술 발달은 곧 개방의 시너지 효과를 몇 배 더 증폭시키고 다시 또 다른 개방을 유도하는 플랫폼이 마련되었음을 뜻 한다. 기원전의 로마인들이 살던 그 시대에 비할 수 없을 만큼, 성공의 길을 모색하는 사람이라면 이제 개방은 피할 수 없는 대세가 아닐까?

'Wheel's Review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보스 리포트 : 힘의 이동  (0) 2007.11.22
경제는 시스템이다.  (0) 2007.11.20
로마인 이야기 1  (0) 2007.11.19
생각 정리의 기술  (0) 2007.11.19
조선왕조실록  (0) 2007.11.19
웹 2.0 이노베이션  (0) 2007.11.18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마디로 마인드 맵에 관한 책. 본인 역시 요즘 많은 일에 마인드 맵을 적용하고 있음. 여러가지 장점을 가지고 있는 도구임엔 확실함. 물론 만능의 도구는 아니겠으나... 굳이 책을 볼 필요까진 없겠으나 마인드 맵을 사용해 보길 권함.

참고로 본인은 마인드 맵을 회의 내용 정리에 이용하여 팀장님께 칭찬받았음. 완전 좋아~ ㅋㅋ -_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eel's Review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제는 시스템이다.  (0) 2007.11.20
로마인 이야기 1  (0) 2007.11.19
생각 정리의 기술  (0) 2007.11.19
조선왕조실록  (0) 2007.11.19
웹 2.0 이노베이션  (0) 2007.11.18
자본주의의 웃음, 자본주의의 눈물  (0) 2007.11.18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널리 알려진 유명한 책. 조선왕조실록을 집약, 정리한 책이다. 요즘 들어 역사공부의 중요성을 느껴서, 조선 시대부터 거꾸로 거슬러 올라갈 생각으로 읽게 된 책.(물론 책 한권으로 '조선'이라는 나라를 이해했다고 할 순 없겠지.)

이 책에 기록된 조선시대의 역사를 보며...


1. 권력은 본질적으로 악한 것 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태종은 왕위를 차지하기 위해 아버지를 귀양 보내고, 형제들을 살해하였으며, 세조는 모든 힘을 잃어버린 어린 조카를 끝끝내 죽이고야 말았다. 많은 사람들이 그저 개혁정치를 실현하지 못한 비운의 왕 정도로만 알고 있는 광해군 역시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타의든 자의든 왕위에 위협이 될 만한 모든 형제들을 제거 하였고, 그 자신도 결국 근친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유배되어, 평생을 와신상담"만" 하다가 죽고 말았다. 그 외에도 수많은 왕들이 왕위를 얻기 위해,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부모, 형제, 수족같이 따르던 신하들을 귀양 보내거나 사사했다.

그렇다면 우리는, 특히 태종과 광해군을 어떻게 평가해야할까? 그들의 정치적 업적만으로 그들이 저지른 과오가 용납될 수 있는가?

개인적인 도덕 관점에서 보자면 이는 천인공노할 폐륜행위다. 하지만 그들이 쌓은 정치적 업적과, 그로인한 민생의 안정, 즉, 공리의 관점에서 보자면, 그들의 행위를 단순한 폐륜행위로 간주할 수만은 없다. 혹자는 개인적인 도덕의 관점에서 그들의 행위를 평가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고 말한다. 솔직히 말하자면 나도 그런 사람들 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여전히 생각해 볼만한 문제이다.

2. 내가 가지고 있는 조선이란 나라에 대한 선입견을 느낄 수 있었다.

- 붕당정치가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것. 어쩌면 조선을 망하게 한 주범은 사대주의와 외척정치 일지도 모른다.

- 선조가 그렇게 무능하기만 한 임금은 아니었다는 것. 임진왜란의 책임을 모두 선조에게만 돌리는 것은 약간 문제가 있지 않을까?

'Wheel's Review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마인 이야기 1  (0) 2007.11.19
생각 정리의 기술  (0) 2007.11.19
조선왕조실록  (0) 2007.11.19
웹 2.0 이노베이션  (0) 2007.11.18
자본주의의 웃음, 자본주의의 눈물  (0) 2007.11.18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1  (0) 2007.11.18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