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는 말. 잘못했다는 말.

참 하기 힘든 말이다.

 

이런 말을 한다고 해서 상대방에게 지는 건 아닌데.

오히려 깨끗하게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하는 것이

자존심을 지키는 건지도 모를 일이다.

 

많은 사람들이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면 될 일도

그 말을 하지 못해서 상황을 악화시킨다.

나 역시 그렇고,,,

 

자기 맘속에서 일어나는 감정을 제3자로서 바라보고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정도의 인격을 가질 수 있다면..

순간적인 희노애락에 좌지우지 되지 않았으면..

 

내가 무언가 잘못을 했을때 서슴치 않고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이야 말로 자존심이라는 감정으로 부터 해방되어

진정한 의미로 '자존'하는 사람이 아닐까?

'Wheel's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웹에서도 어쩔 수 없는 원초적 본능  (0) 2007.12.26
사람들이 바라는 것  (0) 2007.11.24
이것이 블로그의 힘?  (0) 2007.11.23
하기 힘든 말  (0) 2007.11.22
고난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0) 2007.11.20
오늘 첫 블로그를 시작하다.  (0) 2007.11.17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