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톡 까놓고 얘기해보자. 이 글을 읽으시는 남성 독자 여러분 중에 인터넷을 통해 속칭 '야동'이라는 것을 한 번도 보지 않은 분이 있다면 댓글을 남겨 주시기 바란다.(참고로 상품 같은건 없다 -_ㅡ;;) 필자의 지나친 짐작일 수 있겠으나 남성 독자의 대부분은 아마 이순재 옹께서 그리도 간절하게 외치시던 '야~동~!'을 보았을 것이라 사료된다.

 

 돈을 받고 파일을 다운 받는 P2P 서비스는 이미 음란물에 의해 잠식된지 오래이며, 유트브나 판도라를 비롯한 동영상 UCC 사이트에서도 음란물 까지는 아니더라도 제법 '야한  동영상'을 손쉽게 볼 수 있다. 필자가 요즘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WEBLO.COM 이라는 컨텐츠 거래 사이트에서도 가장 흔하게 눈에 띄는 것은 야시시한 포즈의 이쁜이 들이다. 필자가 한때 작업(?)했던 UCC기반 3차원 가상세계 SecondLife 에서도 성인용 컨텐츠를 갖춘 아일랜드는 항상 '인기 장소'에 랭크되었다.

 

 그러나 필자는 이것이 전부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우리가 찾지 못한 어딘가에 막대한 부를 창출할 수 있는 '가치교환의 플랫폼'이 있을 것 이라고 확신한다. 그 가치교환의 대상이 꼭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그것이 아니더라도...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Wheel's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세는 Touch?!  (6) 2008.03.15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용기  (1) 2008.03.11
웹에서도 어쩔 수 없는 원초적 본능  (0) 2007.12.26
사람들이 바라는 것  (0) 2007.11.24
이것이 블로그의 힘?  (0) 2007.11.23
하기 힘든 말  (0) 2007.11.22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