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veX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면서 웹 표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요. 제 블로그에서도 웹 표준 준수의 필요성에 대해서 몇번 끄적거린 적이 있는데요, 이번에는 신규 웹 서비스 기획의 관점에서 웹 표준이 갖는 의미를 짚어보고자 합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의견일 수 있겠지만요...)


 사실 신규 웹 서비스를 기획하는 벤쳐들은 대부분 영세하지요. 그래서 주어진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하고, 그러다 보니 국내 유저의 99%가 익스플로러를 쓴다는 이유로 웹 표준 준수는 뒷전으로 밀려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저는 가난한 신규 서비스 일수록 웹 표준 준수에 신경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소수의 포털이 트래픽을 독점하고 있는 국내 인터넷 생태계에서 신규 서비스들이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당연한 얘기지만 새롭고 독창적인 서비스여야 합니다. 하지만 이것 만으로는 모자라지요. 국내 대형 포털들이 함부로 따라할 수 없는 혁신성이 있어야 합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혁신적인 건지는 다음 기회에~!)

 결국 새롭고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서비스 초기의 타겟은 '얼리 어댑터'일 수 밖에요. 아이팟의 하얀 이어폰이 얼리 어댑터의 패션 아이템이 되고, 블로그에 애드센스나 레몬펜을 설치하는게 얼리 어댑터를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는 것 처럼, 초기의 '열성 사용자'를 확보하고 그들의 입소문을 이용해서 단계적으로 서비스 이용자 층을 확대해 나가는 전략이 필요하게 마련이지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소위 '얼리 어댑터'라고 일컬어지는 사람들을 보면 웹 표준에 대한 인식이 보통 사람보다 높고, 익스플로러 이외의 브라우져를 디폴트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지요. 실제로 최신 IT 소식을 전하는 서명덕 기자님 블로그의 얼마전 통계치를 보면 35%에 육박하는 사용자들이 파이어폭스, 크롬, 사파리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신규 서비스인 미투데이의 경우 사용자의 30% 가량이 파이어폭스를 사용한다는 얘기도 있었지요. 이는 파이어폭스의 국내 점유율이 1% 가량임을 고려해보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얼리 어댑터를 '초기 열성 사용자'로 확보해야 하는 신규 서비스의 경우 웹 표준 준수가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겠지요. 만약 여러분이 불여시로 웹서핑을 하다가, 화면이 깨지는 사이트가 있다면, 아마 대부분 이렇게 생각하지 않을까요?

아~ 완전 개념 상실의 시대로구만~!

 

[이게, 뭥미?]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