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나름대로 신규사업 이라는 걸 하면서... 하나의 아이디어를 사업화 시킨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배워가고 있다. 그리고 새로운 벽에 부딪칠 때 마다 생각한다.

'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쓰는 웹 서비스의 창업자 들은 얼마나 대단한 사람들인가.'

  인터넷 세상은 불확실성 그 자체다. 그 불확실성 속에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종국에 가서는 사람들의 돈 주머니를 여는 서비스를 만든다는 것. 자칫하면 그 불확실성 속에 침몰될 수 있고, 인생에 있어 큰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 과연 나라면...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떨치고 그 들 처럼 도전할 수 있었을까? 나 스스로 구글과 네이버를 뛰어넘는 웹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는 거창한, 어찌보면 터무니 없는 꿈을 가지고 있지만. 회사라는 온실을 벗어나 오직 나 혼자의 손으로 도전해야 하는 날이 온다면... 과연 나에게 그럴만한 용기가 있을까.

새로운 웹 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필요한 것. - 어쩌면 그 중의 하나가 용기가 아닐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Wheel's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콩'이 생각하는 블로그란, '별 것'  (2) 2008.03.20
대세는 Touch?!  (6) 2008.03.15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용기  (1) 2008.03.11
웹에서도 어쩔 수 없는 원초적 본능  (0) 2007.12.26
사람들이 바라는 것  (0) 2007.11.24
이것이 블로그의 힘?  (0) 2007.11.23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HERU 2008.03.11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 아이템으로 벤처 창업하는 친구들 보면 멋지다고 생각해. 분야가 달라서 돕고 싶어도 도울 수 없지만 말야. 자네도 Cool한 아이템 생각해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