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심리학의 대부. '에리히 프롬'의 명저인 사랑의 기술. 좋은 책은 읽을 수록 새록새록 새로운 의미와 깨달음을 주는것 같다. 이번으로 세번째 읽는 책이지만, 앞으로도 가까이두고 그 의미를 되새겨볼만 하다.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땐 그 의미를 이해하지 못했었고,

두번째 읽었을 땐 그 지식을 머리로 이해했으며,

세번째 읽는 지금은 그 지혜를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다.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그 보다는 가슴에 울림을 주었던 구절들을 옮겨본다.

(좀 길고 많지만, 하나같이 지혜로운 말들이기에 팔아프게 한 손으로 타이핑하는 수고를 감수할만하다...)

  • 사랑은 기술인가? 사랑이 기술이라면 사랑에는 지식과 노력이 요구된다. 아니면 사랑은 어쩌다가 우연히 경험하게 되는, 즉 운만 좋으면 '빠져들게'되는 즐거운 감정인가?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의심할 여지 없이 사랑을 즐거운 감정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이 작은 책은 사랑은 기술이라는 가정에 바탕을 두고 있다.
  • 성숙한 사랑은 '개인의 통합성, 즉 개성을 유지하는 상태에서의 일치'이다. 사랑은 '인간에게 능동적인 힘'이다. 인간을 타인과 분리시키는 벽을 허물어 버리고 타인과 일치시키는 힘이다. 사랑은 고독감과 분리감을 극복할 수 있게 해주며 동시에 각자에게 자기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고 통합성을 유지시킨다. 사랑에서는 두 존재가 하나가 되지만 동시에 따로따로 남는다는 모순이 성립한다.
  • 사랑은 수동적인 감정이 아니라 활동이다. 사랑은 '빠져드는 것'이 아니라 '참여하는 것'이다.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 사랑의 능동적인 특징을 나타낸다면, "사랑은 기본적으로 '받는 것'이 아니라 '주는 것'이다"라는 말로 표현할 수 있다. 주는 것이란 무엇을 뜻하는가? ...(중략)... 가장 널리 퍼져있는 잘못된 생각은 주는 것이란 무엇인가를 포기하는 것과 빼앗기는 것, 희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중략)... 준다는 것은 잠재력의 최고의 표현이다. 준다는 바로 그 행위를 통해서 나는 나의 힘과 부와 능력을 경험한다. 고양된 생명력과 잠재력을 경험하는 것은 나를 희열로 가득 채워 준다. 나는 자신을, 충만되어 있고 소비하고 살아 있는, 따라서 즐거워하는 자로 경험한다.
  •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주는 것은 무엇인가? ...(중략)... 그는 자기 안에 살아있는 것을 준다는 뜻이다. 그는 자신의 기쁨, 자신의 관심, 자신의 이해, 지식, 자신의 유머, 슬픔을 준다. 이것들은 자기 안에 살아 있는 것의 표현이며 명시이다. 따라서 그는 생명을 줌으로써 타인을 부유하게 하며, 자신의 생동감을 강화함으로써 타인의 생동감을 강화한다.
  • 만일 한 여자가 자기는 꽃을 사랑한다고 말했는데, 꽃에 물을 주는 것을 잊고 있다면, 우리는 그 여자가 꽃을 사랑한다는 말을 믿지 않을 것이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존재의 생명과 성장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다.
  • 존경은 다른 사람이 나름대로 성장하고 발전하기를 바라는 관심이며, 착취가 없는 상태이다. 나는 사랑하는 사람이 성장하기를 바라며 자신을 위해서, 나에게 봉사하려는 목적에서가 아니라 자기 자신의 방식대로 발전하기를 바란다. 
  • 유아적인 사랑은 '나는 사랑받기 때문에 사랑한다'는 원칙을 따른다. 하지만 성숙한 사랑은 '나는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받는다'는 원칙을 따른다. 미성숙한 사랑은 "나는 네가 필요하기 때문에 너를 사랑한다"고 말하지만, 성숙한 사랑은 "나는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네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 빈번히 일어나는 또 다른 잘못이 있다. 그것은 사랑이란 반드시 갈등의 부재 상태를 의미한다는 환상이다. ...(중략)... 그들이 속해 있는 깊은 수준의 내면적 실재에서 경험되는 두 사람 사이의 갈등은 파괴적이지 않다. 이러한 갈등은 오히려 서로의 노력을 통해 명백해지며, 감정의 정화를 가져오고, 그로 인해 두 사람은 더 많은 지식과 힘을 얻게 된다.
  • 사랑할 수 있는 능력은 긴장과 각성과 고양된 생명력의 상태를 필요로하며, 그것들은 삶의 모든 차원에서 생산적이고 적극적인 방향을 취할 때만 생겨날 수 있다. 다른 측면에서 비생산적이라면 사랑에서도 생산적이지 못하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Wheel's Review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기술  (3) 2010.05.12
웹 진화론 2  (20) 2009.11.20
소유의 종말  (0) 2008.04.02
웹 2.0 기획론  (0) 2008.01.04
검색 2.0 : 발견의 진화  (0) 2007.12.22
블로그 세상을 바꾸다  (1) 2007.12.02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22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repair iphone 2011.06.16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가 이글 퍼가도 되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