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고민 끝에 깨달았다.

내가 넘지 못 하고 있는 것,
내가 가장 먼저 넘어야 할 것,
내가 지금까지 외면해왔던 것,
지금 나 스스로를 가로막고 있는 것.

그건 바로 나 자신이다.
내가 가진 장애이며,
장애를 두려워 하고 있는 나 자신이다.

나 스스로를,
나의 장애를 뛰어넘지 못하면,
나는 평생 패배자일 수 밖에 없다.

두려움으로 외면 했던 것들,
이제는 피하지 말고 맞서야 한다.

더 강한 나를 만들기 위해서,
나와 같은 이유로 힘들어 할 누구가를 위해서,
마지막 순간에 후회하지 않을 인생을 만들기 위해서.

승리자가 되어야 한다.
반드시 이겨내야 한다.

신고

'Wheel's Monolog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대로 뽑지 말아야할 교육의원 xx에 대하여...  (2) 2010.05.25
사랑이란 무엇일까?  (2) 2010.05.02
나 자신을 넘어야 할 때...  (0) 2009.12.07
Rick & Dick  (0) 2009.11.08
'허약한 마음'으로부터의 해방  (0) 2009.04.21
치열한 삶.  (3) 2008.12.22
Posted by OnTheWheel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